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04:22

  • 뉴스 > 미담사례

통영해양경찰서 박성건 경장 퇴근중 심폐소생술로 시민살려

기사입력 2020-11-27 05: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박성건 경장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26 오전 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영파출소 박성건 경장(84년생, )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A(66, )를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을 후 119구급대를 이용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박성건 경장은 야간근무(18:00~09:00)를 마치고 자신의 차를 이용 퇴근 중 오전 99분경 통영시 정량동의 한 횡단보도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박경장은 차에서 내려 평소 교육 받았던 대로 A씨의 의식과 호흡을 확인했고, 의식과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 후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어 도착한 119구급대원이 심폐소생술 및 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해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고 인근병원으로 이송 후 현재 의식 회복중이라 전했다.

 

박성건 경장은 해양경찰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평소의 교육과 훈련을 통해 당황하지 않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었다“A씨의 의식이 회복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 (ginews@naver.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