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03:27

  • 인사이드 > 거제여행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2월에 가볼 만한 곳… 재미를 사고파는 즐거운 전통시장

기사입력 2021-02-02 10:1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재미를 사고파는 즐거운 전통시장.’ 한국관광공사는 2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전통시장 6곳을 선정, 발표했다. 남도 음식’의 비법이 숨어 있는 광주의 전통시장(광주광역시), ‘젊은 상인들의 웃음이 가득한 곳,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전북 전주), 기차역 앞 ‘배부르고 등 따뜻한 장터, 아산 온양온천시장(충남 아산), 항구의 정취와 펄떡펄떡 희망이 오가는 주문진수산시장(강원 강릉), 푸짐한 인심과 먹는 즐거움이 어우러진 경주 성동시장(경북 경주), 바닷가 시골 장터로 혼저 옵서예! 제주 세화민속오일시장(제주 제주) 등이다.

 

 

▲남도 음식’의 비법이 숨어 있는 광주의 전통시장(북구 동문대로85번길)

 

광주의 대표 오일장인 말바우시장과 송정5일시장에는 대형 마트가 흉내 낼 수 없는 멋과 맛이 있다. 저렴한 값은 기본이고, 바다와 들에서 갓 배달된 식재료와 흥겨움이 넘쳐난다. 오일장이 열리는 날에는 물건을 사고 시장 구경하러 나온 이들로 북새통이다. 광주의 대표 전통시장인 양동시장과 새로운 문화 아이콘으로 떠오르는 대인시장도 빠뜨리면 서운하다. 아시아 문화의 허브로 자리 잡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5·18민주화운동기록물을 볼 수 있는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김치에 대해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는 광주김치타운도 함께 돌아본다.

 

 

▲젊은 상인들의 웃음이 가득한 곳,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완산구 풍남문2길)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과 야시장은 시장의 활력을 되찾게 한 명물이다. 청년몰의 슬로건 ‘적당히 벌고 아주 잘 살자’에는 젊은 상인들의 삶이 행복할 수 있도록, 그 행복을 주변 사람들과 나눌 수 있도록 잘 살자는 뜻이 담겼다. 그래서인지 청년몰에는 웃음이 가득하다. 손님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네는 웃음, 손님과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터져 나오는 웃음이다. 남부시장의 또 다른 명물은 매주 금·토요일 오후 6시에 시작되는 야시장이다. 작은 이동 판매대 35개에 음식과 수공예품이 다양해 전주 시민과 여행자에게 인기를 끈다.

 

 

▲기차역 앞 ‘배부르고 등 따뜻한’ 장터,아산 온양온천시장(충남 아산시 시장길)

 

기차, 전통시장, 온천은 추억 여행의 매개다. 기차 타면 닿는 아산 온양온천시장은 ‘배부르고 등 따뜻한’ 시장이다. 장항선 온양온천역에서 내려 큰길 하나 건너면 북적거리는 장터다. 온양온천시장 골목에서 불현듯 만나는 추억의 온천탕은 겨울이면 훈훈함을 더한다. 온양은 휴양 기능을 하는 행궁이 자리한 왕의 휴양지였고, 온양 장터는 행궁 수라상에 식재료를 공급했다. 그 명맥을 이은 온양온천시장은 상설 시장과 함께 ‘맛내는 거리’ 등 다양한 테마 거리로 운영 중이다.

 

 

▲항구의 정취와 펄떡펄떡 희망이 오가는 강릉 주문진수산시장(주문진읍 시장길)

 

영동 지방 제일로 꼽히는 주문진수산시장에서는 어민의 활기찬 삶과 동해의 싱싱한 수산물을 만날 수 있다. 떠오르는 붉은 해를 보며 항구로 돌아오는 어선에는 복어, 임연수어, 오징어, 도치, 가자미, 대구 등 제철 생선이 가득하다. 생선은 경매를 거쳐 순식간에 사라지고, 횟집과 난전으로 뿔뿔이 흩어져 손님을 기다린다. 난전에서 흥정하는 맛도 쏠쏠하다. 말만 잘하면 오징어와 멍게를 덤으로 받을 수 있다. 주문진항 언덕에 자리한 주문진성황당과 주문진등대도 빼놓지 말자.

 

 

▲푸짐한 인심과 먹는 즐거움이 어우러진 경주 성동시장(경주시 원화로281번길)

 

경주역 앞에 자리한 성동시장은 경주를 대표하는 시장이다. 1만3200㎡(4000평)에 달하는 시장에 600여개 상점이 입점했다. 가장 붐비는 어물전은 이맘 때면 조기, 문어 등 제수 용품을 장만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먹자골목 탐방도 성동시장의 빼놓을 수 없는 재미다. 간장과 물엿을 넣고 조린 우엉이 들어간 우엉김밥, 쫄깃한 찹쌀순대, 단돈 5000원에 20가지가 넘는 반찬을 맛볼 수 있는 뷔페 등 여행자의 발걸음을 잡는 먹거리가 가득하다. 시장에서 대릉원 지구, 동궁과 월지, 경주교촌마을이 가깝다.

 

 

▲바닷가 시골 장터로 혼저 옵서예! 제주 세화민속오일시장(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제주 동북부 세화해변 옆에 끝자리 5, 0일마다 열리는 세화민속오일시장이 있다. 규모는 아담하지만 없는 것이 없는 시골 장터다. 드물게 바다 가까운 곳에서 열리는 오일장으로, 장보기를 마치고 여유로운 바닷가 산책은 덤이다. 비자림은 수령 500~800년 된 비자나무가 자생적으로 숲을 이룬 곳으로, 제각각 기묘한 형태로 자라난 고목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비자림에서 차로 10분 거리인 용눈이오름은 주차 시설과 탐방로가 잘 갖춰져 여행하기 편리하다. 오름 아래 초원 지대를 누비는 제주레일바이크도 즐거운 추억이 된다.

 

 

광주 말바우시장은 남도의 각 지역에서 올라온 곡물들로 화려하다.

 

광주 송정오일시장 명물 우진대장간.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 상인들.

 

온양온천시장 야채가게.

 

주문진항 노천에서 임연수어를 말리는 할머니(강원 강릉).

 

주문진항. 부산에서 원선을 잇는 동해 뱃길의 기착지로 개발됐지만 다목적 어항으로 발전했다.

 

성동시장 생선골목(경북 경주).

 

용눈이오름이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제주레일바이크.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거제인터넷뉴스 (g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