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8 03:55

  • 인사이드 > 거제사람

김원배 전 거제YMCA 이사장 . 김은숙 전 거제두바퀴합창단 지휘자, 신학박사학위 받아

기사입력 2021-02-19 05: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원배(63) 전 거제YMCA 이사장과 김은숙 전 거제두바퀴합창단 지휘자는 지난 16일 부부가 나란히 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김원배 전 이사장의 박사학위 논문은 칭의론의 법정적 의미와 관계적 의미 연구(Study on the Forensic Meaning and Relational Meaning of the Doctrine of Justification)’로써 한국교회가 칭의의 법정적 의미(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다함을 받음, 죄용서 받음)는 잘 가르치지만, 관계적 의미(믿고 난 이후,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맺고 살아감)는 소홀히 하여 기독교 윤리가 바로 서지 못하기 때문에 이 두 의미의 통합적 가르침이 타당하다는 것을 성경의 의미 연구 등을 통해 밝혀낸 논문이다.

 

김은숙(63) 전 거제시 두바퀴합창단 지휘자의 박사학위 논문은 기독교인의 우울증 이해와 성경적 상담 치유 연구(A Study on the Understanding of Depression of Christians and the Biblical Counseling Healing)’로써 기독교인도 감기와 같이 누구나 우울증에 걸릴 수 있으며, 이때 약물치료를 받아야 하고 이를 통해 세로토닌의 증가를 가져와 치유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성경적 상담을 통한 하나님과의 만남, 기도생활, 신앙의 고취 등을 통해서도 약물치료 때와 똑같은 세로토닌이 증가해 우울증 치유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문헌연구를 통해 밝혀낸 논문이다.

 

김원배 전 거제YMCA 이사장은 인제대학교 겸임교수를 재직했으며, 사회복지학박사학위를 받은 바 있다. 현재 거제호산나교회 장로, 거제시 희망복지재단 이사 등으로 봉사하고 있다.

 

김은숙 전 두바퀴합창단 지휘자는 오랫동안 월광피아노학원장과 학원연합회 분과위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호산나교회 권사로 봉사하고 있다.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 (g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